좋아하는 브랜드 치즈를 사려고 30분 넘게 차를 타고 나갈 일이 없어졌죠

아침에 아마존 프레시에서 주문하면 저녁 식사 때 먹을 치즈가 배달되어 오거든요.

 

LA 지역에서 아마존 프레시(Amazon fresh) 서비스를 이용한 한 블로거의 글입니다.


이 글은 아마존 프레시 서비스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볼 수 있습니다. 2007년 시애틀의 한 도시에서 시험 서비스를 시작할 때만 해도 아마존 프레시는 이름 그대로 청과물과 육류 등 식료품을 신속하게 배송하는 서비스였습니다지금은 지역 내 식품점, 식당의 식재료와 조리된 식품, Amazon.com의 소형 가전까지 24시간 안에 배송하는 서비스로 발전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4, 아마존은 아마존 프레시를 위한 소형 기기 대시(Dash)’를 공개 했습니다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대시에 대고 필요한 상품의 이름을 말하거나, 바코드 스캐너를 이용해 상품을 직접 스캔하면 됩니다. 그러면 와이파이를 통해 컴퓨터, 스마트폰 기기와 연결된 아마존 장바구니에 담기게 됩니다. 이후 주문을 하게 되면 다음날 아침, 주문한 상품이 집으로 도착합니다.



대시는 아마존이 식품 배달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의미도 있지만, 사물인터넷을 이용한 쇼핑이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는 의미도 가지고 있습니다. 각각 다른 기기들이 스마트 기기를 통해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더욱 편리한 쇼핑을 할 수 있는 것이죠.


지난 7, 또 다른 유통업의 강자 이베이(eBay)는 스마트 기기와 다른 기기들을 활용해 노력을 들이지 않는 상거래(Zero Effort Commerce, ZEC)’를 만들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스마트 기기로 상품을 촬영하면 바로 상품 구매까지 가능한 시스템을 만들거나, 터치 가능한 쇼윈도를 활용해 쇼핑에 드는 수고를 줄이겠다는 시나리오입니다.


모든 기기가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되는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이 현실화 되면서, 쇼핑이라는 행동에 대한 정의가 새롭게 바뀌어 가는 것처럼 보입니다. 

아마존과 이베이의 시도가 앞으로의 쇼핑을 어떻게 바꿔갈 지 기대됩니다.


참고자료

https://fresh.amazon.com/dash

http://techcrunch.com/2014/04/06/ebay-is-betting-on-bringing-commerce-to-wearables-and-other-connected-devices/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UXD-Trend

댓글을 달아 주세요